티스토리 뷰

 

 

 

여성스러움과 시크함을 위한 '숏헤어스타일'

 

1950, 60년대 유행했던 숏헤어스타일인 '픽시헤어스타일'은 전체 머리의 길이는 짧지만 윗머리는 무겁게 덮는 스타일로 목이 길어 보이고 얼굴이 작아 보이는 헤어스타일이다. 얼굴선을 갸름하게 보이게 하는 숏 헤어스타일은 보이시한 분위기와 목선을 드러내어 깔끔하고 단정한 느낌을 준다. 머리 색상에 따라 따뜻하거나 차가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동시에 여성스러움과 시크한 분위기로 변신을 할 수 있는 헤어스타일로 올 가을겨울 스타일에 변화를 주고 싶다면 한번쯤 고려해 볼 만한 헤이스타일이다. 50년대부터 현재까지 이어져 온 숏헤어스타일의 변화 모습을 셀럽들을 통하여 확인해보자.

 

 

 

오드리 햅번(Audrey Hepburn)

 

 

Jean Seburg

 

 

 

미아 패로 (Mia Farrow)

 

 

 

트위기 (Twiggy)

 

 

 

골디 혼 (Goldie Hawn)

 

 

 

케이트 모스 (Kate Moss)

 

 

 

나디아 아우어만 (Nadja Auermann)

 

 

 

린다 에반젤리스타 (Linda Evangelista)

 

 

 

드류 베리모어 (Drew Barrymore)

 

 

 

멕 라이언 (Meg Ryan)

 

 

 

위노나 라이더 (Winona Ryder)

 

 

 

기네스 팰트로 (Gwyneth Paltrow)

 

 

 

아기네스 딘 (Agyness Deyn)

 

 

 

빅토리아 베컴 (Victoria Beckham)

 

 

 

키이라 나이틀리 (Keira Knightley)

 

 

 

나탈리 포트만 (Natalie Portman)

 

 

 

시에나 밀러 (Sienna Miller)

 

 

 

엠마 왓슨 (Emma Watson)

 

 

 

앤 해서웨이 (Anne Hathaway)

 

 

 

캐리 멀리건 (Carey Mulligan)

 

 

 

할리 베리 (Halle Berry)

 

 

 

엘리자베스 모스 (Elizabeth Moss)

 

 

 

지니퍼 굿윈 (Ginnifer Goodwin)

 

 

 

샤를리즈 테론 (Charlize Theron)

 

 

 

코코 로샤(Coca Rocha)

 

 

 

제니퍼 허드슨 (Jennifer Hudson)

 

 

 

제니퍼 로렌스 (Jennifer Lawrence)

 

 

 

루피타 뇽 (Lupita Nyong'o)

 

 

 

미셸 윌리엄스 (Michelle Williams)

 

 

 

마일리 사이러스 (Miley Cyrus)

 

 

 

노라 제헤트너 (Nora Zehetner)

 

 

 

로빈 라이트 (Robin Wright)

 

 

 

쉐일린 우들리 (Shailene Woodley)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