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다가오는 여름 '록 페스티벌' 패션 스타일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여름보다 더 화끈한 '록 페스티벌'의 시즌이 돌아왔다. '록 페스티벌'에 관심 많은 이들이라면 일정은 물론 스타일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태. 특히 고준희를 비롯해 제시카와 레인보우 재경 등 패셔니스타들의 다양한 화보와 SNS 통해 '록페스티벌'에서 빠질 수 없는 '잇' 아이템을 살펴보자.





▲ 오프숄더  


최근 유행하고 있는 오프숄더 블라우스에 스커트, 또는 청바지를 착용해 트렌디한 스타일링을 완성해보자. 움푹 패인 쇄골과 가녀린 어깨라인을 드러내 청순함은 물론 섹시함까지 더해 많은 이들이 찾는 잇 아이템 중 하나다. 제시카처럼 러플이 들어간 화이트 오프 숄더 블라우스로 여성스러움을 강조하는가 하면 수지처럼 깔끔한 블랙 오프숄더 블라우스로 섹시함을 강조할 수 있다.






▲ 디스트로이드진 


캐주얼 패션에서 빠질 수 없는 아이템 중 하나인 디스트로이드진(찢어진 청바지) 패션이 패션피플들 사이에서 각광받고 있다. 다양한 컬러감에 편안함은 물론, 시원함을 더해 디스트로이드 진 하나로도 멋스러운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이때 깔끔하게 떨어지는 상의와 스틸레토 힐 또는 단색의 스니커즈로 마무리 해 주면 과하지 않은 룩이 완성된다.



디스트로이드진에 오버사이즈 자켓을 코디한 걸그룹 민아의 출근길 모습이다.





▲ 초커 


마틸다의 초커 목걸이 역시 '록 페스티벌'에 빠질 수 없는 잇 아이템. 초커 목걸이는 어느 패션에나 경쾌하고 패셔너블한 포인트 스타일링을 완성시켜 줘 많은 이들이 찾는 아이템 중 하나다. 특히 아찔한 노출 패션과 함께 매치하면 섹시함과 트렌디함을 동시에 연출할 수 있다. 






▲ 미러 선글라스 


작년 여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미러 선글라스는 올해에도 그 인기가 계속될 전망이다. 특히 올해는 한층 과감하고 다채로운 컬러와 디자인의 미러 선글라스가 패션 피플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글/그림 참조 : 스포츠서울(뉴미디어국)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