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해 10월에 열린 2016년 봄.여름 런웨이 패션쇼 최대 이슈는 '디지털 런웨이'였다. 텍사스 출신의 미국 패션 디자이너 톰 포드는 모델들이 무대 위를 걷는 전통적인 런웨이 패션쇼 대신 디스코 댄스 파티 콘셉트의 패션쇼를 영화처럼 만들어 2016년 봄.여름 패션쇼를 대체했다.


쇼 입장객들 사이 워킹 대신 모델들은 톰 포드의 멋진 봄.여름 의상을 입고 번쩍이는 조명을 배경으로 신나게 힙합 음악에 맞춰 춤추며 관능미와 섹시미가 가득한 퍼포먼스를 연출했다. 톰 포드가 뉴욕 파슨스 스쿨에서 공부하며 전설적인 나이트클럽 스튜디오 54(Studio 54)의 유명한 단골 고객으로 즐겼던 90년대 디스코 시대의 감성을 이번 봄.여름 디지털 패션쇼에 모두 쏟아 부은 듯했다. 




비디오 속 멋진 모델들은 이번 시즌 핫 트렌드인 90년대 디스코, 스트리트, 힙합 패션과 더불어 미니멀리즘, 라틴룩, 란제리룩 등 유행할 멋진 의상들을 강렬하게 선보였다. 누구든지 이 비디오를 클릭하는 순간 톰 포드가 90년대 패션을 재해석해 선보인 2016년 봄.여름 패션 런웨이가 바로 눈앞에 펼쳐지는 멋진 경험을 했다. 그리고 봄.여름 무엇을 사야 하는지 바로 직감적으로 알게 됐다. 




톰 포드의 디지털 런웨이의 90년대풍 의상 외 봄.여름 트렌드는 한마디로 표현하면 지난 시즌 트렌드의 연장선이다. 패션 디자이너들이 시즌마다 패션 황금기의 트렌드를 재해석해 선보이기 때문에 패션은 돌고 돈다고 하지만 이번 봄.여름 의상은 90년대풍 의상을 제외하고는 지난 시즌과 흡사하다. 단지 소재만 바뀌었을 뿐이다. 




"

TOM FORD WOMENSWEAR SS16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