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동안 열풍이 식을 줄 모르는 가운데, 나이에 따른 탄력적인 피부, 볼륨감 있는 얼굴형 등 동안을 좌우하는 중요한 여소들을 지키기 쉽지 않지만, 손쉽게 헤어스타일 하나 만으로도 간단하게 동안얼굴을 표현할 수 있다. 헤어스타일링은 최소비용으로 성형효과까지 주는 마법의 변화이기 때문이다. 

최근 손담비, 공효진, 송혜교 등 여자 스타들의 경우 단발머리 스타일을 즐겨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유는 세련되고 트렌디한 느낌을 주면서 가르마와 커트, 컬 등에 따라 얼굴형의 단점을 보완해준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단발머리를 더욱 돋보이도록 연출하기 위해서는 풍성한 볼륨감과 찰랑이는 머릿결로 가꿔주는 것이 중요하다. 풍성한 볼륨감은 세련된 분위기를 더해주며, 윤기 없는 푸석한 단발은 오히려 지저분해 보일 수 있으므로 머릿결관리, 특히 머리카락 끝의 갈라짐을 신경 써서 케어 해야 한다. 가을로 넘어가는 이 시즌, 동안으로 거듭나기 위한 단발헤어 변신 성공 비법이다.




손담비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종종 패션과 헤어스타일을 뽐내고 있다. 특히 그녀의 단발스타일은 반응이 폭발적이다. 큰 눈이 더 커 보여 어려 보일뿐만 아니라 얼굴이 더욱 갸름해 보인다. 내추럴 단발머리의 포인트는 ‘앞머리 없는’ 스타일로 자연스럽게 연출하는 것이 중요하며 가르마의 방향에 따라 얼굴형이나 이미지가 달라 보이고 머리끝을 살짝 뻗치게 표현하면 시크하면서 트렌디한 분위기를 줄 수 있다. 드라마 용팔이에서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채정안 헤어스타일이 대표적이다. 




단발의 대명사 공효진은 자다 깬듯한 상태의 부스스한 헤어스타일을 선호한다. 이날 공효진은 체크무늬가 돋보이는 블루 원피스를 입고 등장했다. 독특한 컬러패턴으로 잘록한 몸매를 강조했으며, 자연스러운 단발헤어로 단아한 매력을 더했다. 




채정안은 단발머리의 펌은 거의 티가 나지 않을 정도로 내추럴하게 하였으며, 커트에서도 여성스러움이나 부드러움은 아예 배제하고 거칠게 다르는 기법으로 시크함을 강조했다. 

매끄럽고 찰랑거리는 모발은 여성스러운 매력을 어필하기에 좋다. 손질하지 않은 듯 자연스러운 단발머리 스타일을 연출하려면 스타일링의 완성 단계에서 모발을 매끈하게 코팅해주는 헤어 오일로 마무리한다는 사실을 기억해두자. 이 헤어스타일은 모든 사람들에게 잘 어울리며, 얼굴형에 따라 앞머리가 내려오는 라인만 살짝 바꿔주면 된다. 특히 빈티지한 스타일 느낌을 살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