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90년대를 배경으로 한 대중문화가 인기를 끌면서, 패션계에서도 90년대 패션을 재조명하기 시작했다.당시 스웨터나 셔츠를 어깨에 숄처럼 걸치거나 허리에 묶는 것이 유행이었는데 최근 런웨이 뿐 만 아니라 스트릿패션에서도 자주 볼 수 있을 만큼 스타일링 컨셉이 되고있다. 그래서인지 올여름 다소 길이가 긴 셔츠와 블라우스의 앞자락은 하의에 집어넣고 뒷자락은 빼는 '언발란스 스타일링'이 인기이다. 이것도 90년대 크게 유행했던 스타일었다.



□ 올 시즌 셔츠코디는 이렇게하는 거래요!


올 시즌 유행하고 있는 데일리룩 스타일로 테이퍼드팬츠에 약간 루즈한 핏의 셔츠를 코디하여 셔츠 앞부분만 바지 안으로 넣어 언발란스하게 스타일링하는 것이 트렌드이다.



계절과 상관 없이 입을 수 있는 셔츠와 블라우스의 경우 루즈한 핏에 스키니와 같은 몸에 붙는 팬츠스타일을 선택하면 다리가 길어보이는 효과가 있는 만큼 참고해보자.



셔츠 앞부분을 넣어서 입는 것이 90년대 복고풍에 대한 재해석인 만큼 클래식한 데님팬츠에 모던한 느낌의 셔츠를 코디하는 것도 멋지다.



정장팬츠와 함께 셔츠 앞부분을 바지에 넣어 입을 경우에는 셔츠의 볼륨감을 살려주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너무 부드러운 소재의 셔츠는 볼륨감이 없어 자칫 촌스러워 보일 수 있다.



화이트셔츠나 블라우스에 청바지를 매치하면 편안하면서 세련된 스타일을 연출 할 수 있기 때문에 흰색 셔츠와 청바지는 실제 많은 여성들이 즐겨 입는 조합이기도 하다. 키가 작은 경우에는 스키니진에 셔츠 앞부분만 허리선 안쪽으로 살짝 넣어 입으면 다리가 길어보이는 효과가 있다.



하체가 날씬할 경우는 박시한 셔츠나 티에 핫팬츠를 매치해 각선미를 살려 코디하고 여기에 비비드한 신발과 선글라스, 볼드한 목걸이 등을 착용하면 좀더 스포티한 포인트를 줄 수 있습니다.



셔츠를 여성스러운 스커트와 함께 코디할 경우에는 약간 큰사이즈를 선택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볼륨감을 살려주면서 실루엣도 예뻐보이기 때문이다.



올 시즌은 편안한 스타일이 유행인 만큼 디스트로이드 진에 화이트 셔츠 앞부분을 팬츠에 밀어 넣어 언발란스하게 코디하는 것도 스타일리시하고 멋지다.



스커트에 루즈한 핏의 체크셔츠를 언발란스하게 스타일링한 모습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