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겨울 아이템 스키복·모피의류·어그부츠 관리법은…

 

 

 

 

스키복, 모피 의류, 어그부츠. 이 셋은 겨울철 가장 관리가 어려운 제품군이다. 겨울철에 가장 많이 착용되지만 정작 올바른 관리법을 몰라 비싼 가격에 구매한 제품이 손상되기도 한다. 새것처럼 착용할 수 있는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스키복은 시즌 중 두 번 전용세제로 물세탁

 

스키복은 평상시 착용 후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노페물 및 먼지 등으로 더러워진 부분은 발견 즉시 젖은 수건으로 닦아 주고, 심한 오염일 경우 중성세제를 푼 물을 솔에 묻혀 가볍게 문질러 제거한다. 스키복 모자나 목선에 달린 털은 습기에 노출시 강화현상이 발생할 수 있으니, 마른 수건으로 닦은 후 그늘에서 건조해 변형을 최대한 예방한다.

고어텍스 소재의 스키복은 드라이클리닝하면 원단의 기능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시즌 중 두 번 정도 물세탁하는 것이 좋다. 지퍼, 단추 등을 모두 잠근 후 전용세제를 사용해 세탁하며, 물기 제거시 강하게 비틀어 짜지 않도록 주의한다.

세탁기 사용시 세탁망을 사용하고 울코스 혹은 아웃도어 의류 코스를 선택해 단독 세탁한다. 세탁 후에는 통풍이 잘 되고 직사광선이 미지치 않는 그늘에 뉘어서 건조해 옷의 변형을 예방한다. 세탁시, 섬유유연제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섬유유연제를 사용하면 통기구멍에 잔유물이 남아 발수코팅제의 발수력 등의 기능이 저하될 수 있기 때문이다.

‘비트 아웃도어 나노워시’는 아웃도어 전문브랜드 ‘블랙야크’와 공동 개발로 제품력을 검증한 아웃도어 의류 전용 세제로, 고어텍스와 같은 기능성 섬유 세탁용으로 출시됐다. 통기구멍의 숨은 때, 피지오염 등의 오염을 기능성 섬유의 손상 없이 나노 세정성분으로 녹여내 아웃도어 의류의 기능을 회복시켜준다. 특수 탈취성분이 처방되어 땀냄새 제거에도 탁월하다.

 

 

물세탁에 약한 어그 부츠, 평소 관리 중요

 

겨울철 발을 따듯하게 감싸주는 어그 부츠는 외피는 스웨이드로 안쪽은 양털로 구성되어 있다. 스웨이드는 쉽게 오염되고 물세탁이 어렵기 때문에, 평소 관리가 중요하다. 방수 스프레이를 뿌려 손상을 방지하고, 어그를 신은 후 집에 와서는 구두솔이나 칫솔을 사용해 결 방향대로 먼지를 제거해 준다.

때가 묻었다면 전용 클리너나 스프레이로 제거하고, 클리너가 없다면 집에서 사용하던 지우개를 이용해 오염 부분을 지워준다.

비나 눈이 오는 날 어그 부츠를 신었다면 집에 돌아온 후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뺀 후 변형을 방지하기 위해 신문지를 넣은 후 그늘에서 2~3일 바짝 말린다. 마른 후 솔을 이용해 결 방향대로 먼지를 털어준다. 세탁은 1년에 한 번이 적당하며, 찬물을 사용해 울 샴푸나 중성세제로 단시간 세탁해 그늘에 말린다.

 

 

고가의 모피 의류, 스타일 살려 오랫동안 입으려면

 

큰 돈 들여 구입한 모피는 반영구적이지만 관리를 제대로 못 한다면 옷 모양새도 변하고 탈색이 될 수 있다.

외출시 눈이나 비로 모피가 물에 닿았다면 바로 건조시켜야 한다. 젖은 모피를 옷걸이에 걸고 마른 수건으로 털의 결을 따라 두드려 물기를 털어낸 후 그늘에서 건조시킨다. 건조가 다 되면 나일론 브러시를 이용해 빗질해 마무리한다.

 
 

모피 보관은 직사광선이 닿지 않고 다른 옷과 닿지 않는 여유 공간에 보관하고, 모피 구입시 받은 폭 넓은 옷걸이를 사용해 걸어 놓는다. 보관 시 커버를 사용한다면 면 부직포 또는 방충망 그물의 커버가 적합하다. 보관시 제습제를 사용하면 가죽에 필요한 일정량의 수분을 빼앗아 가죽이 뻣뻣해지니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매경닷컴]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