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71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종합; 에이미 아담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에이미 아담스(좌)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우)

12일(미국현지시간) 오후 미국 LA 비버리힐튼 호텔에서 제71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열렸다.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가 주최하는 골든글로브는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이라고 불릴 만큼 권위가 높다. 작품상과 남녀주연상은 드라마 부문과 뮤지컬코미디 부문으로 나눠서 시상이 이루어진다.

 

 

 

골든글로브 작품상

 

 

골든글로브 작품상은 드라마 부분은 ‘노예 12년’이 차지했으며, 뮤지컬코미디 부문은 ‘아메리칸 허슬’이 수상하였다.

감독상은 아메리칸 허셀의 데이빗 러셀과 노예 12년의 스티비 맥퀸, 그래비티의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후보에 올라 경합을 벌였으나 결국 그래비티의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하였다.

 

 

 

케이트 블란쳇, 매튜 맥커너히, 드라마 부문 남녀주연상

 

 

 

드라마 부문에서의 남녀주연상에서 여우주연상은 우디 앨런 감독의 '블루 재스민'에서 주인공을 역할을 맏은 케이트 블란쳇이 수상하였으며, 남우주연상은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의 매튜 맥커너히가 수상했다.

 

 

 

에이미 아담스,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뮤지컬 코미디 부문 남녀주연상

 

뮤지컬 코미디 부문의 남녀주연상에서 여우주연상은 영화 '아메리칸 허슬'에서 에이미 아담스가 받았으며, 남우조연상은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받았다. 또한 영화 아메리칸 허슬에 출연한 제니퍼 로렌스는 여우조연상을 받으면서 지난해 여우 주연상에 이어 연속해서 수상을 하는 영광을 안았다. 뮤지컬 코미디 부문에서 남우조연상은 영화 '댈러스 바이어스 클럽'에서 여장남자의 라이온 역을 연기한 자레드 레토가 받았다.

 

 

 

 

자레드 레토·제니퍼 로렌스, 골든글로브 남녀조연상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에서 여장한 자레드 레토의 모습(좌), 매튜 맥커너히(우)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의 자레드 레토는 여장남자 라이온 역을 연기하여 뉴욕비평가협회상, 시카고비평가협회상 등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