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패딩이 달라졌다. 예쁘면서 따듯하게 패딩 입는 방법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면서 패딩을 찾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패딩 또한 예전과 많이 달라졌다. 칙칙하고 무거운 옷이라는 편견을 깨트릴 만큼 따듯하면서도 예쁜 패션 아이템으로 인식되어지기 시작했다. 패딩은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 아이템이지만 이를 패셔너블하게 소화하기란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엄청난 한파가 예고된 올 겨울 패딩을 활용한 스타일링으로 패션피플이 되어 보자. 

 

 

 

 

여성들은 화사한 컬러가 생기 넘치는 분위기를 연출해주는 패딩을 선택해보자. 특히 심플한 디자인과 산뜻한 색감, 짧은 기장이 조화를 이룬 패딩을 입으면 은근한 여성미와 발랄함을 동시에 자아낼 수 있다.
여기에 슬림한 핏의 데님 팬츠를 매치해 캐주얼한 느낌을 살리고 앵클부츠로 스타일링을 마무리해주면 보온성과 패션 지수를 모두 챙긴 스타일링이 완성된다.

 

 

 

 

 

옥타곤걸 이수정이 노란색 패딩에 베이색 바지를 입고 운동화를 신었다. 그녀의 긴다리와 상큼한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하여 기장이 짧은 노란색 패딩에 밝은색의 스키니를 매치해 작은 얼굴과 큰 키 긴 다리는 이수정이 팔등신 미인임을 보여주었다.

 

 

 

 

 

올겨울 빨강의 인기가 뜨겁다. 빨간색은 따뜻해 보이고 생기발랄한 매력을 줘 겨울 패션에 활기를 준다. 올 겨울은 여느 겨울처럼 와인색의 버건디, 즉 어두운 빨간색보다 원색의 빨강이나 오렌지색 감도는 빨간색이 대세다. 특히 올 겨울시즌에는 플레어 스커트가 유행하면서 짧은 기장의 패딩과 매칭하면 여성미와 발랄함을 동시에 자아낼 수 있다

 

 

 

 

무릎까지 내려오는 빨간색 패딩코트 스타일링은 고민할 필요가 없는 아이템이다. 색깔 자체만으로 강렬한 인상을 주기 때문이다. 빨간색은 입는 사람의 얼굴을 화사하게 만들어 준다. 특히 빨간색 패딩은 스키장이나 일상에서 편하게 입을 수 있으며 발랄한 느낌의 연출하기에 딱인 아이템이다. 화보 속 현아 역시 평소 섹시한 이미지를 넘어서 20대 소녀의 발랄한 모습을 발산했다. 특히 옐로우 헤어 스타일로 파격적인 비주얼 변신을 과감히 시도,여기에 레드 컬러의 패딩 점퍼를 착용해 자유분방한 멋을 뽐냈다.

 

 

 

배우 윤은혜가 `미래의 선택`에서 패셔니스타의 면모를 뽐내고 있다. 그녀는 블랙 이너에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의 핫핑크 컬러의 밀포드 패딩을 입어 보온성을 높이면서 상큼발랄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윤은혜가 입은 밀포드 패딩은 허리와 밑단 부분의 드로코드 디테일 핏과 사이즈 조절을 가능하게 해 여성스러움과 보온성을 모두 갖춘 제품이다.

 

 

 

 

 

배우 윤은혜가 `미래의 선택`에서 따스한 느낌의 옐로우 패딩으로 차분함과 활동적인 매력을 동시에 발산해 많은 관심을 받았던 옷이다. 윤은혜가 착용한 이 패딩은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의 루트번 다운재킷으로 방송 직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릴 정도로 큰 이슈를 모으기도 하였다.

 

 

 

 

 

수지는 공항패션스타일로 라쿤 퍼가 트리밍 된 레드 베스트다운 점퍼에 스트라이프 티셔츠를 매치했다.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아웃도어룩의 공항패션을 완성했다. 꾸민 듯 안 꾸민 듯 편안함을 추구한 패션은 지금껏 보여준 공항패션 중 단연 으뜸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