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최근 평년보다 빠르게 떨어지는 기온때문에 가을과 겨울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있다. 간절기가 짧아지면서 겨울까지도 실속있게 활용할 수 있는 시즌리스 제품이 소비자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실용성뿐만 아니라 트렌드까지 겸비한 아이템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펌프스가 아닐까 싶다. 

보기에 아무리 예쁜 구두라도 신었을때 발이 아프거나 부담스러운 것은 아무래도 피하게 된다. 적당한 높이에 아무 옷에나 잘 어울리는 겨울구두를 찾는 골드퀸즈를 위해 예쁘고 편한 펌프스를 소개하려고 한다. 

모든 여성의 기본 구두라고 할 수 있는 펌프스는 올해 포인티드 토가 주류이다. 뾰족한 토와 날씬한 실루엣은 신기만 해도 세련된 분위기를 풍긴다. 게다가 청바지에서부터 클래식한 와이드팬츠, 스커트까지 종류를 가리지않고 모두 잘 어울린다는 점도 여성들이 펌프스를 좋아하는 이유중 하나이다. 편하면서도 아름다운 디자인의 펌프스를 신고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기 전에 마음껏 거리를 누비고 다녀도 좋을 듯하다.






바이컬러와 지퍼가 장식된 트렌디한 펌프스는 겨울패션에 포인트로 활용하기 좋다. 발가락부분과 발뒤꿈치부분에 쿠션이 장착되어 착용감도 최고를 자랑한다. 

Rue de la Pumps  [H6㎝] 






아무리 걸어도 발이 아프지않은 부드러운 스웨이드 소재의 펌프스이다. 지금 시즌 트렌드컬러인 와인 플랫 펌프스라면 활용가치가 무극무진하다. 부드러운 스웨이드소재는 발에 닿는 촉감도 좋아 자꾸만 신고 싶어질 것 같다.

긴자 가네마츠 [H1㎝]





중심잡기 좋은 적당한 힐높이와 뒤꿈치 중앙부분에 힐이 셋팅되어 있기때문에 발이 전혀 피곤하지 않다. 발가락부분의 컷아웃된 섹시한 펌프스로 가을, 겨울에 잘 어울리는 브라운 스웨이드가 고급스런 분위기를 풍기는 구두이다. 

Pellico [H6.5㎝]








적당히 핏되는 쿠션깔창이 매력적인 펌프스이다. 얕으막한 컷팅과 가는 힐은 아름다운 실루엣을 연출한다. 시즌에 상관없이 신을 수 있는 블랙펌프스를 마음에 드는 것으로 구입해두면 두고두고 든든할 것이다. 

UNITED ARROWS [H8㎝]






독자개발의 인솔을 사용하여 최고의 착화감을 자랑하는 콜한의 펌프스이다. 캐주얼한 플랫 펌프스도 레오파드 무늬가 곁들여지면 세련되고 섹시한 분위기를 풍긴다. 

 Cole Haan [H1.5㎝]






발이 피곤하지 않은 5층 특수 깔창을 사용하여 아무리 걸어도 발이 피곤하지 않은 펌프스이다. 안정감있는 아름다운 실루엣과 블랙 트위드가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인상을 풍기는 펌프스는 겨울구두로 최고이다. 보이프렌드진이나 올블랙에 코디하여 시크하게 즐기고 싶은 펌프스이다. [H10㎝]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