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버버리 프로섬(Burberry Prorsum) Full 2013: an ode to Bailey and co.

 

 

 

버버리의 브랜드 이미지는 트렌치코트라는 전통적 이미지가 강하게 존재하는 이유로 패션 스타일 트랜드를 이끌어나가는 것에 많은 한계가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이번 컬렉션에서 크리스토퍼 베일리는 전통의 범주 안에서 귀족 소녀에서부터 강인한 여전사까지 다양한 이미지의 버버리 프로섬을 보여주었다.

이번 시즌 버버리 프로섬은 이미지의 변신을 꽤한 듯 트렌치 키스(Trench Kisses)라고 컬렉션의 이름을 명명하고 트렌치코트의 어깨와 소매에 불투명한 라텍스 소재를 덧붙인다거나, 커다란 하트가 프린트된 셔츠에 고무 소재의 펜슬 스커트를 매치하는 스타일링, 고급스러운 애니멀 프린트의 벨티드 코트 등은 어린 소녀부터 성숙한 여성들까지 매혹시킬 만한 디자인들을 선보였다.

Ik0S4WSJ36QEkHYZZ8fZq2vuxbMqbiM8pSprAxySYJ0,

 

 

■ Runway shows Photo Image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