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3 Trend; 화이트는 새로운 블랙이다(White is the new black)

 

이번 여름을 시원하고 트렌드하게 보내고 싶다면 아웃핏을 화이트로 스타일링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여름시즌에 아웃핏을 흰색으로 코디하는 것은 쉽지 않지만 한번쯤 핫한 트렌드 스타일을 위하여 도전해보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밀라노 S/S 2013 런웨이에서 프린트 패션의 최고라 할 수 있는 로베르토 카발리(Roberto Cavalli)도 화이트 패션을 보여줌으로서 2013 화이트패션이 가장 핫한 트렌드임을 다시한 번 보여주었습니다.

 

 

플랑부아양 스타일의 디자이너들도 런웨이에서 레깅스, 전통적인 의상인 튜닉 그리고 슬림 쟈켓 등에 화이트 컬러를 사용한 패션스타일을 보여주었습니다.

 

로베르토 카발리(Roberto Cavalli)

특히 카발리의 화이트 레깅스는 힙에서 발목까지 트여진 옷과 튜닉에는 투명한 레이스 스타일을 엣지있게 디자인하여 시원하면서 여성스러움을 강조한 것이 특징입니다.

크리스프 셔츠의 경우 영국식 자수를 놓아 엣지있게 디자인했으며, 바지통이 넓은 레이스 트라우져의 경우는 아주 깨끗한 느낌의 화이트로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하고있네요.

 

 

 

에밀리오 푸치(Emilio Pucci)

에밀리오 푸치는 런웨이에서 트라우져와 블라우스 뿐만 아니라 드레스와 스커트에도 화이트 컬러를 보여주었는데요, 그의 화이트 의상들은 패션하우스에서 모험적인 작품이라고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여성들의 겸손한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하여 화이트 시어 트라우져와 함께 긴 탑을 코디하여 보여준것은 패셔니스타들에게는 새로운 경험이 되었을 것입니다.

 

 

 

사스 & 바이드(sass&bide)

사스엔 바이드는 화이트컬러의 펑키한 미니드레스에 골드벨트로 포인트를 준것이 조금은 이색적이네요. 이번 런웨이에서는 레이저로 커팅된 무늬를 넣은 화이트 테이퍼드 트라우저에 복부를  살짝 들어낸 형태의 상의 스타일링이 사스엔 바이드의 메인 컨셉이라고 합니다.

 

 

 

많은 여성들은 화이트 컬러 패션에 대하여 좋은 느낌을 가지고 있지 않은데요, 가장 큰 이유는 아마도 때가 많이 타고 관리 하기가 어렵기 때문일 것입니다. 하지만 무더운 여름시즌 특별함을 즐기고 싶을때 화이트 스타일로 기분을 업시켜보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