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올 시즌은 펀안함을 강조한 스타일이 유행할 것이란 예측과 함께 데님팬츠가 연초부터 연예인 룩스타일을 비롯해 온오프라인 매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그 중에서도 하이웨트 타입의 부츠컷 데님이 가장 핫하다. 커다란 벨트와 함께 복고 무드로 연출한 연예인들의 데님 코디를 참고해보자. 








모델 박세진

다크블루 생지 부츠컷 데님에 화이트 블라우스를 매치하여 미니멀 시크하게 코디한 다음 블랙 스웨이드 엥클부츠를 매치하여 스타일에 센스를 더한 모습이다.






배우 하지원

블랙 터틀넥과 화이트 시스루 상의를 레이어드하고, 라이트한 컬러가 돋보이는 부츠컷 데님과 블랙컬러 코트를 매치해 시크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여기에 앵클 부츠와 심플한 타입의 머서백을 매치해 모던한 분위기를 더했다. 






가수 겸 배우 김재경

밝은 톤의 부츠컷 데님에 화이트 블라우스를 코디한 다음 발목까지 내려오는 차콜색 오버사이즈 코트를 매치해 시크하게 스타일링하였다.  여기에  볼드한 귀걸이와 유광 앵클 부츠를 선택해 단조로운 패션에 포인트를 더했다.





배우 성유리

복고 스타일의 부츠컷 데님에 화이트 보 블라우스와 뉴트럴 컬러 코트를 선택해 시크하면서 여성스러운 매력을 보여주었다.









배우 스테파니 리

플라워 패턴 맥시 드레스와 롱 아우터를 매치하고, 부츠컷 데님을 더해 발랄하면서도 중성적인 보헤미안 룩을 완성했다. 빈티지한 가방을 크로스로 길게 늘어뜨려 매는 것이 스타일 포인트이다.






배우 밀라 요보비치

베이직한 티셔츠와 부츠컷 데님을 매치해 편안한 캐주얼룩을 선보였다. 여기에 그녀는 네이비 컬러의 퍼 트리밍 코트를 걸쳐 포근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로 스타일을 연출했다.






에이핑크 박초롱

부츠컷 데님에 블랙 블라우스를 코디하고 블랙 앵클부츠를 신어 세련된 패션 감각을 뽐냈다. 여기에 유니크한 디자인의 베이지 코트를 매치하여 연예인 다운 스타일 감각을 보여주었다.






배우 이성경

영화 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이성경을 넉넉한 핏의 블루 셔츠에 세미 부츠컷 데님을 코디한 다음 시크한 블랙 롱코트를 입었으며, 롱코트의 화이트앤레드에 맞춰 블랙앤화이트 앵클부츠로 밋밋한 룩에 포인트를 더했다.




관련글 보기 ▶▷▷

2017/01/31 - [ 데일리룩코디] - 2017 겨울, 여자 청바지 코디 스타일링


댓글
댓글쓰기 폼